한국전력, 구조조정 가속도…발전부문 분리 추진할듯

입력 1999-07-20 18:41수정 2009-09-23 22: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수병(崔洙秉)한국전력사장이 20일 윤행순(尹幸淳)부사장을 물러나게 하고 본부장 2명의 보직을 맞바꾼 것을 계기로 최대 공기업인 한전의 구조조정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최사장은 19일 윤부사장 등 상임이사 6명 전원의 사표를 받아 임면권자인 정덕구(鄭德龜)산업자원부장관에게 전달했고 정장관은 이날 최사장의 건의대로 윤부사장의 사표를 수리했다.

한전 임원들의 일괄 사표제출은 명목상 최사장에게 ‘신임을 묻기 위한 것’이나 실제는 한전의 구조조정을 본격화하려는 신호탄으로 최사장의 의중을 반영한 것이라는 게 한전 내의 기류다.

한전은 장영식(張榮植)전사장이 작년 하반기에 정부 방침에 따라 대대적인 구조조정을 진행해 작년 11월 말까지 4개월간 3700여명의 인원을 줄였다.

후임 최사장은 취임초 인원 감축에 따른 한전 내부의 동요와 갈등을 다독거리기 위해 “조직에는 당분간 손대지 않겠다”고 공언하는 등 조직을 추스르는 데 더 신경을 썼다.

취임 한달이 지난 현재 내부 조직이 어느 정도 안정을 되찾고 발전부문 민영화를 앞두고 인원 감축이 불가피해지다 수석임원인 윤부사장을 경질하며 강력한 구조조정에 착수한 것.

여기에는 노동조합이 지금까지의 구조조정이 주로 하위직 직원들을 주대상으로 했다며 임원진에 대한 개혁을 요구한 것도 일부 작용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윤부사장 경질은 최사장이 최근 “연말까지 발전부문을 5∼7개의 자회사로 분리시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한 것과 맞물려 한전이 다시 한번 구조조정의 격류에 빠져들 것임을 시사하고 있다.

〈이 진기자〉leej@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