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민련 김용환부총재 모든당직 사퇴

입력 1999-07-16 19:04수정 2009-09-23 22: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자민련 김용환(金龍煥)수석부총재는 16일 김종필(金鍾泌)국무총리의 연내 내각제 개헌 포기 발언에 반발,내각제추진위원장 등 모든 당직에서 사퇴했다.

김수석부총재는 15일 밤 박태준(朴泰俊)총재를 찾아가 사의를 표명한 뒤 16일 오전 총재단회의에서 사퇴서를 제출했다.

그는 총재단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연내 개헌이 이뤄지지 않으면 사실상 내각제 개헌은 어려울 것이라고 판단,이에 대한 책임을 통감한다”고 사퇴 이유를 밝혔다.그는 이어 “백의종군하겠다”고 말하고 측근들에게 “앞으로 자민련의 정체성과 정통성을 찾는 일을 하겠다”고 밝혀 당내에서 충청권 의원들과 함께 독자노선을 걷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이에 대해 박총재는 “당이 어려울수록 일치 단결해야 한다”면서 김종호(金宗鎬)부총재를 통해 김수석부총재의 사퇴서를 반려했다.박총재는 또 “앞으로 국민회의와 자민련의 사무총장 정책위의장 원내총무 등 3역이 내각제 협상을 벌이기로 김대중(金大中)대통령 김총리와 합의했다”고 말했다.

〈송인수기자〉isso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