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백양사에 대규모 납골당 건립

입력 1999-07-16 03:46수정 2009-09-23 22: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계종 제18교구 본사인 백양사(주지 석다정·石茶亭)는 2000기의 납골을 안치할 수 있는 ‘영각당(靈覺堂)’을 9월10일경 개원한다고 15일 밝혔다.

전남 장성군 북하면에 있는 백양사는 국비 3억원과 자체예산 4억5000만원 등을 들여 97년 말부터 경내 대웅전 맞은 편에 영각당 건립사업을 벌여왔다. 영각당 1층에는 기도장소인 명부전이 들어서고 70평 규모의 지하 1층에는 개인단 부부단 가족단 등 3가지 형태의 유골 봉안소가 설치된다.

비용은 개인단 납골묘의 경우 1기 350만원, 부부단은 600만원. 현재 예약을 받고 있다. 백양사 0685―392―7502

〈장성〓정승호기자〉shju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