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稅風수사]김태원씨 관리 통장 수십개 압수

입력 1999-07-15 23:14수정 2009-09-23 22: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검 중수부(부장 이종찬·李鍾燦 검사장)는 15일 구속된 김태원(金兌原)한나라당 전재정국장의 집과 은신처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 김전국장이 보관하던 통장 수십 개와 메모지 등을 입수했다.

검찰은 압수된 물품을 토대로 한나라당 대선자금 중 개인적으로 유용된 자금에 대해 철저히 추적할 방침이다.

검찰은 이석희(李碩熙) 전국세청차장 등을 통해 불법모금된 한나라당 대선자금 중 공식후원회에 접수된 90억3000만원을 제외한 76억원에 대한 사용처 규명에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검찰관계자는 “불법모금된 대선 자금 가운데 개인적으로 유용된 부분에 대해서는 몰수 또는 추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후원회를 통해 접수되지 않은 76억원 가운데 46억원을 서상목(徐相穆)의원이 관리했고 이 가운데 33억원이 사용처가 불분명한 것으로 보고 있다.

〈정위용기자〉viyonz@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