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林지사 수사]국민회의, 단호대처 주문

입력 1999-07-15 23:14수정 2009-09-23 22: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야 정치권은 15일 임창열(林昌烈)경기도지사 부부에 대한 검찰수사가 빠른 속도로 진행되자 수사결과와 그에 따른 임지사의 거취 등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국민회의는 이날 오전까지만 해도 검찰수사를 지켜보겠다는 신중한 입장을 취했지만 오후 들어 임지사의 구속 가능성까지 거론되자 충격을 받은 모습이었다.

당내에서는 이번 사건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할 경우 ‘제2의 옷사건’으로 비화될 우려가 있기 때문에 단호하게 대처해야 한다는 시각이 주류였다.

이만섭(李萬燮)총재권한대행은 “당은 이런 문제에 대해 즉각 당당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고 한화갑(韓和甲)사무총장도 “내일 총재단회의에서 임지사 문제가 논의될 것”이라고 밝혀 임지사의 출당(黜黨)가능성을 시사했다.

○…한나라당은 임지사의 즉각 사퇴를 촉구했다.

장광근(張光根) 부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김대중(金大中)대통령이 IMF 위기극복의 영웅으로 극찬한 인물이 부패의 전형이었다”며 “즉각 사퇴해야 하며 임지사가 버티면 대통령이 사퇴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나라당은 여권 핵심부와 가까운 것으로 알려진 임씨 부부에 대해 사정의 칼날이 미친 배경을 분석하며 사태추이를 예의주시하는 모습이었다. 한 당직자는 “본격적인 내각제 정국을 앞두고 여권에 대해 경거망동하지 말라는 경고의 뜻도 담겨있는 것 아니겠느냐”고 분석했다. 당 일각에서는 “임지사가 차기 대선에 관심을 피력해 괘씸죄를 샀다”는 풍설도 나돌았다.

한 당직자는 “‘주지사’(주혜란씨를 지칭)에게 손댈 정도라면 한나라당은 어떻겠느냐”며 “한나라당은 사정한파에 움츠러들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기대·박제균기자〉ke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