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회의 중진들, 동교동계 전면배치로 소외 불만

입력 1999-07-15 19:12수정 2009-09-23 22: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회의의 ‘7·12’ 당직개편을 계기로 김대중(金大中)대통령의 가신그룹인 동교동계가 약진하자 자신들의 설 땅이 더욱 좁아질 수 밖에 없게된 당내 중진들이 불만스러워하는 모습이다.

중진들이 걱정하는 문제는 우선 당내 언로(言路)가 막혀 현안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제대로 수렴되지 못할 가능성. 서울출신의 한 중진의원은 15일 “당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중진들이 자주 모여 정국현안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하고 이를 김대통령에게 건의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만약 김대통령이 동교동계를 통해 일방통행식 지시를 내린다면 불행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원외출신 한 부총재도 “그동안 김대통령의 눈치만 보고 지시에 맹종하는 모습 때문에 당이 무기력하게 보였었다”며 “그런데 이번 당직개편에서 이런 문제를 오히려 심화시킨 측면이 있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일부 중진들은 당의 중심이 총재단이어야 하는데도 당8역만 있는 것처럼 비쳐지는 것을 문제삼기도 했다. 아무튼 당 중진들의 의견은 당지도부가 총재단회의나 중진회의 등을 수시로 소집, 정국현안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수렴하고 이를 가감없이 김대통령에게 건의하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는 것으로 요약된다.

〈양기대기자〉ke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