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국내 9개銀 신용등급 한단계씩 상향 조정

입력 1999-07-15 18:44수정 2009-09-23 22: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의 세계적 신용평가 기관인 무디스는 15일 국민은행 등 한국의 9개 은행에 대한 신용전망을 ‘부정적(negative)’에서 ‘안정적(stable)’으로 한단계씩 높였다.

이번에 신용전망이 올라간 은행은 조흥 한빛 주택 신한 하나 한미 부산 대구은행이며 외환은행은 지난달 ‘안정적’에서 ‘긍정적(positive)’으로 상향 조정됐다.

무디스는 성명에서 “이번 조치는 한국의 경제상황 개선과 금융감독 분야의 뒷받침, 해당 은행들의 내부 구조조정 진전 등을 감안해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무디스는 “기업 구조조정에 대한 저항이 여전히 강하고 경제회복 과정에서 자만할 소지가 있는 점은 계속 유의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무디스는 19일부터 23일까지 실사단을 한국에 파견해 국민 조흥 외환 한빛 하나 한미 부산은행 등 7개 은행의 신용등급 본격 조정에 나선다.

〈박원재기자〉parkwj@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