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年內개헌포기 정치권반응]청와대-국민회의「기쁜표정」

입력 1999-07-14 18:36수정 2009-09-23 22: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청와대는 그동안 김종필(金鍾泌)국무총리 스스로가 내각제문제의 고리를 푸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는 기대를 갖고 있었기 때문에 JP의 ‘연내개헌 포기’ 소식을 반기는 분위기가 역력했다.

청와대의 한 고위관계자는 14일 “내각제 때문에 공동정권에 파국이 오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연내에 내각제 개헌이 되지 않더라도 JP가 공동정권에서 철수할 의사는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해 ‘연내개헌 불가’를 기정사실화했다.

그러나 이 문제로 인해 자민련이 혼돈에 빠져 공동여당간 공조에 차질이 빚어질 경우 정국운영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해 청와대 관계자들은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박준영(朴晙瑩)대통령공보수석비서관도 내각제와 관련한 질문에 대해서는 ‘노 코멘트’로 일관했다.

국민회의도 정치권과 여론의 동향을 주시하는 등 깊은 관심을 나타내면서도 자민련을 의식해 공식논평은 삼갔다. 이영일(李榮一)대변인은 “언론보도의 진위를 먼저 확인한 뒤 입장을 밝힌다는 게 공식 입장”이라고만 말했다.

이만섭(李萬燮)총재권한대행 또한 “보도가 사실이라면 당보다는 나라와 국민을 생각하는 훌륭한 말씀이라고 본다”며 “보도내용을 좀더 알아봐야겠다”고 말했다.

〈공종식기자〉ko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