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대통령『세풍수사는 野파괴 아니다』강조

입력 1999-07-14 00:12수정 2009-09-23 22: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대중(金大中)대통령은 13일 국민회의 이만섭(李萬燮)총재권한대행 등 신임지도부로부터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세풍(稅風)사건’ 수사와 관련, “세풍사건이 관행이었다고 해도 시정해야 할 관행”이라고 말했다.

김대통령은 야당의 반발에 대해서도 “이번 사건은 잘못된 것을 척결하는 차원에서 조사하는 것이지 야당파괴 차원이 아니다”며 “진행 중인 사건의 수배자가 체포돼서 수사하는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 김대통령은 또 “특별검사제가 진실을 규명하는 생산적인 특검제가 될 수 있도록 하라”며 여야 간에 조속한 합의를 이뤄낼 것을 지시했다.

김대통령은 이어 “8·15에 석방과 사면 복권을 단행할 예정”이라며 “현재 미복권자가 1500명이나 되는 것으로 안다”고 말해 사면복권이 대규모로 이뤄질 것임을 시사했다.

한편 김대통령은 교육계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BK21’정책과 관련해서는 “우리나라가 경쟁력을 가지려면 훌륭한 대학을 가져야 한다”며 기존방침을 고수할 것임을 밝혔다.

〈최영묵기자〉moo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