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블랴냐국제展]정상곤「현상-2」 판화비엔날레 대상

입력 1999-07-12 19:25수정 2009-09-23 23: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판화작가 정상곤(동서울대 공예디자인과교수)이 99류블랴냐 국제판화비엔날레서 대상을 차지했다.

정씨는 6월19일부터 9월30일까지 슬로베니아 류블랴냐에서 30여개국 1백60여명의 작가가 출품한 가운데 열리고 있는 올해 판화비엔날레에서 출품작 ‘현상―2’로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고 이 대회 심사위원인 미술평론가 이용우씨가 12일 전했다.

심사위원단은 “정씨의 작품이 시적(詩的)인 이미지를 표현하면서도 차가운 기계를 이용해 인간화된 이미지를 생산했다”고 평했다. 정씨의 ‘현상―2’는 키작은 잡초의 모습을 찍은 사진을 확대한 뒤 컴퓨터 출력기로 한지 위에 찍어낸 작품이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