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차관급 공직자 가계안정비 반납 움직임…대상 4천여명

입력 1999-07-12 19:25수정 2009-09-23 23: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차관급 이상 고위 공직자들은 공무원 사기진작책으로 하반기 중 지급되는 가계안정비(1개월치 본봉의 125%)를 자진 반납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정부부처 차관급에 해당하는 검찰의 검사장급이상, 법원의 고등법원 부장판사급 이상 공직자와 국회의원 자치단체장 등으로 가계안정비 반납 움직임이 확산될 전망.

진념(陳稔)기획예산처 장관은 12일 기자들과 만나 “가계안정비가 중하위급 공무원의 생계 안정을 위해 지급되는만큼 이번주 중 중앙인사위원회와 차관급 이상 공직자의 가계안정비 자진 반납 문제를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행정 입법 사법부의 차관급 이상 공직자 4000여명이 가계안정비를 반납할 경우 약 100억원의 예산이 절감된다.

〈송평인기자〉piso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