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 「대우의 날」…전자 외자유치설에 상한가

입력 1999-07-12 19:25수정 2009-09-23 23: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우전자의 대규모 외자 유치설과 교보생명 상장 방침이 맞물려 증권시장에서 대우 ‘붐’이 일고 있다.

12일은 완전히 ‘대우의 날’. 주가가 폭락한 이날 외자 유치의 당사자인 대우전자는 물론 ㈜대우 대우중공업 대우자동차판매(우선주) 대우통신 등은 다른 회사주식들과 달리 일제히 상한가를 기록했다. 대우증권 대우전자부품 등 다른 계열사의 주식도 큰 폭으로 올랐다.

삼성차와의 빅딜이 무산되면서 천덕꾸러기 취급을 받던 대우전자는 미국계 자본에 30억달러를 받고 팔린다는 소문이 흘러나오면서 주가 상승의 견인차 노릇을 하고 있다.

대우전자의 지분을 갖고 있는 오리온전기 대우전자부품과 대우전자가 지분을 갖고 있는 대우중공업 대우통신 대우증권 등 주식도 동반상승했다.

내년중 교보생명이 상장된다는 소식에 24% 지분을 갖고 있는 ㈜대우의 주식도 상한가를 기록. 대우그룹 전체로는 김우중(金宇中)회장과 ㈜대우가 480만주의 교보생명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 최근 나온 증권사 분석대로 주당 65만원으로 계산하면 3조원을 상회하는 금액.

〈홍석민기자〉smho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