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아폴로 11호 승무원 귀환책 없었다』…英 BBC 밝혀

입력 1999-07-12 07:41수정 2009-09-23 23: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초로 인간을 달에 착륙시킨 미국의 아폴로 11호 계획은 승무원의 무사귀환을 보장할 수 없는 상태에서 실시됐던 것으로 밝혀졌다.

영국 BBC 인터넷판은 10일 미 국립문서보관소에서 보관해오다 최근 비밀이 해제된 문서를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당시 미 항공우주국(NASA)의 비상 대책은 달착륙선과 교신을 끊고 달에 도착한 승무원들이 서서히 죽어가거나 스스로 목숨을 끊도록 방치하는 것이 고작이었다고 한다.

리처드 닉슨 당시 미국 대통령은 이런 비극이 발생할 것에 대비해 추모 연설문을 준비해두었다.

‘그들은 희생을 통해 인류가 희망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으며 우리 모두는 또 다른 세계에 인류의 흔적이 남아 있음을 기억하게 될 것입니다.’

하지만 닉슨의 추도문은 아폴로 11호가 1969년 7월20일 달 표면 ‘고요한 바다’에 착륙해 22시간 동안 임무를 마치고 지구로 귀환함에 따라 30년간 비밀에 붙여져 왔다고 BBC 인터넷판은 전했다.

〈김태윤기자〉terrenc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