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약 밀가루로 착각 음식 만들어 먹은 노인 2명 중태

입력 1999-07-12 07:39수정 2009-09-23 23: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 마을에 사는 할머니들이 농약가루를 밀가루로 잘못 알고 밀가루 반죽에 넣어 음식을 만들어 먹은 뒤 2명이 중태에 빠졌다.

10일 오후 3시경 경북 울진군 원남면 백모씨(87·여) 집에서 백씨와 이웃주민 윤모씨(79·여) 등 5명이 함께 칼국수를 만들어 먹은 뒤 경련과 구토 증세를 보이며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백씨와 윤씨 등 2명은 생명이 위독하다.

〈울진〓정용균기자〉cavatin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