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두뇌한국21」수정키로…7일 보완책 집중 논의

입력 1999-07-07 00:13수정 2009-09-23 23: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권은 교육부가 세계수준의 대학원과 지역우수대학을 육성하기 위해 추진중인 ‘두뇌한국(BK)21’ 사업의 수정을 추진할 방침이다.

여권은 이와 관련, 7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김종필(金鍾泌)총리 주재로 열릴 국정협의회에 김덕중(金德中)교육부장관을 출석시켜 이 사업의 보완대책을 집중논의할 예정이다.

국민회의의 한 관계자는 6일 “‘두뇌한국21’ 사업의 경우 소수의 대학에만 지원이 집중된다는 지적이 많아 정부측에 잠정유보 내지 보완책의 마련을 요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올해부터 매년 2000억원씩 투입, 7년에 걸쳐 1조2000억원이 들어가는 이 사업의 경우 ‘불균등 집중지원’을 골자로 하고 있어 상당수 대학과 교수들의 거센 반발을 불러일으켰다.

〈공종식기자〉ko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