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MCA등 6개단체, 급발진원인규명 대책委 구성

입력 1999-07-02 19:23수정 2009-09-23 23: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민간단체가 급발진사고의 원인규명에 나선다.

YMCA와 녹색교통운동 교통문화운동본부 등 6개 시민 소비자단체는 다음주중 급발진사고 시민대책위원회를 구성, 급발진 사고에 대한 본격적인 원인규명작업을 벌이기로 했다고 2일 밝혔다.

이들 단체는 현장조사팀과 정보팀을 구성, 자동차기술연구소 전문가들과 공동으로 급발진사고 현장조사작업을 벌이는 한편 외국의 급발진사고 사례 및 소송사례 등을 조사하게 된다.

또 YMCA를 중심으로 5월부터 운영해온 법률구조 변호인단을 확대개편, 급발진사고 피해자에 대한 법률구조활동을 활성화하고 토론회와 여론조사, 집회 및 시위 등을 통해 정부에 급발진사고에 대한 정확한 진상규명을 요구할 계획이다.

YMCA 관계자는 “정부와 자동차 3사 등은 그동안 급발진 사고에 대해 조작실수 등 운전자의 잘못으로 돌리는 등 안일하게 대응해왔다”며 “회원단체에 접수된 수백건의 현장사례를 통해 소비자 입장에서 급발진사고의 원인을 규명하고 합리적인 대책을 모색해보기 위해 시민대책위 구성에 나서게 됐다”고 말했다.

건설교통부와 한국자동차공업협회 등은 지난달부터 급발진사고 진상조사 작업을 벌여왔으나 검사차종과 시한이 제한된데다 소비자단체와 피해자모임 등이 배제돼 작업이 편파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선대인기자〉eodl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