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평형 아파트라도 넓어진 실내공간 비밀은 「안목치수」

입력 1999-07-02 19:23수정 2009-09-23 23: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요즘 수도권 일대 분양아파트의 모델하우스를 둘러본 사람들은 누구나 이전보다 훨씬 넓어진 실내공간을 보고 놀라는 경우가 많다.

아파트 실내가 넓어지게 된 것은 바로 ‘안목치수’ 때문. 아파트 분양광고 때마다 약방의 감초처럼 안목치수라는 말이 등장하고 있다.

안목치수란 아파트를 지을 때 이전에 벽체의 중심선을 기준으로 면적을 산정하던 것과 달리 눈에 보이는 벽체 표면을 기준선으로 삼아 면적을 계산하는 것을 말한다. 쉽게 말해 벽체 두께의 절반가량에 해당하는 공간이 더 늘어나는 셈.

이에 따라 등기상으로 볼 때 전용면적은 이전과 똑같더라도 실제로 1.5∼2평 정도가 더 넓어지게 됐다.

이같은 안목치수는 지난해 10월 아파트 전용면적 산정방식이 바뀐 후 새 분양아파트들에 적용되고 있다. 하지만 이처럼 면적의 늘어나더라도 등록세와 취득세 등 세제상의 추가부담은 없다.

현대산업개발 설계팀의 박진영과장(43)은 아파트 실내변화 및 시공에 있어 ‘혁명적인 변화’라고 말한다.

“옛방식과 달리 눈에 보이는 벽체 표면을 기준선으로 삼으니까 당장 여유공간이 생기는 것은 물론 벽체 두께에 따라 들쭉날쭉하던 마감재도 표준화가 가능해졌습니다.”

〈김경달기자〉dal@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