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차관급회담]『회담 재개, 北측 마음에 달려』

입력 1999-07-02 19:22수정 2009-09-23 23: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남북 차관급회담의 한국측 양영식(梁榮植) 수석대표는 2일 중국 베이징(北京) 차이나월드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다음은 문답 요지.

―이달 중 회담이 재개될 가능성은….

“북한측 마음에 달려 있다. 북한도 의향은 있다고 본다. 또 비료문제도 절실할 것이다.”

―이산가족문제 논의의 ‘상당한 진전’ 기준은….

“지난달 3일 비공개접촉 당시 북한측이 문서로 표명한 약속이 있고 구두로 보장한 약속도 있다. 북한측은 당초 회담이 열리면 한국측 요구대로 ‘통크게’ 그리고 ‘전면적 실제적으로’ 이산가족문제를 해결하겠다고 약속했었다. 우리는 이 약속을 믿는다.”

―서해교전사태로 냉각기가 필요하다고 했는데….

“북한은 선제도발을 통해 물적, 정신적으로 큰 피해를 보았다. 회담을 생산적으로 이끌기 위해선 냉각기가 필요하다.”

―북한으로서는 이달 중 비료를 받아야 할텐데….

“8월이 되면 비료를 사용할 적기를 놓치게 된다.”

〈베이징〓한기흥기자〉 eligiu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