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車와 부산민심」쟁점 부각…시민단체 『7일집회』

입력 1999-07-02 19:22수정 2009-09-23 23: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의 삼성자동차 처리방향을 놓고 부산 민심이 크게 악화되면서 정치권에 큰 파장이 일어날 조짐이다.

한나라당은 2일 삼성자동차 처리와 관련해 “정부가 갈팡질팡하면서 부산경제를 몰락시키고 있다”며 현지에서 대책회의를 열기로 하는 등 정치쟁점화에 나섰다. 부산출신 여당의원들도 사안의 심각성을 감안해 수습대책회의를 가졌다.

또 부산의 시민단체들이 7일 대규모 장외집회를 개최하면서 김영삼(金泳三)전대통령에게 “부산시민과 손잡고 부산을 살리기 위해 앞장서달라”며 연사로 초청하는 등 ‘삼성차 사태’는 상황에 따라 걷잡을 수 없는 ‘중대 국면’으로 비화될 가능성도 엿보인다.YS의 참석여부에 대해 한나라당 박종웅(朴鍾雄)의원은 “5일 상도동을 방문할 대회 주최측 대표 10명과 만나본 뒤 참석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박의원은 “김전대통령은 부산경제의 붕괴에 대해 굉장히 우려하고 있기 때문에 참석요청을 무시하기 어려운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에 대해 상도동측은 YS가 집회당일 부산을 방문하되 시민단체대표들과 옥내에서 면담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이같은 상황에서 한나라당 지도부는 2일 오전 각종 회의에서 부산 민심의 심각성을 우려하면서 정부의 수습방향을 맹비난했다.

반면 국민회의 서석재(徐錫宰)의원 등 여당의 부산지역의원들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삼성그룹관계자와 대책회의를 가진 뒤 김종필(金鍾泌)국무총리를 만나 자동차공장의 정상가동을 촉구했다.한편 부산지역 60개 시민단체(회원 10만여명)로 구성된 부산경제가꾸기 시민연대는 이날 “삼성차의 법정관리 신청은 현 정부의 정치적 논리에 의한 ‘부산죽이기’가 입증된 것”이라며 “7일 부산역 광장에서 ‘김대중정권 규탄 및 삼성제품 불매운동 100만인 서명운동 발대식’을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원재기자·부산〓조용휘기자〉wjle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