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가 경찰대 폐지 주장…검찰 통신망에 글 올려

입력 1999-07-01 23:36수정 2009-09-24 00: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수사권 독립문제로 검찰과 경찰이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현직 검사가 경찰대 폐지를 주장하고 나섰다.

서울지검 강력부 최운식(崔運植)검사는 지난달 25일 검사와 검찰청 직원 전용 통신망에 올린 ‘경찰대 설치 운영의 문제점과 대책’이라는 글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최검사는 “경찰대 동문들로 운영되는 경찰조직은 국민의 인권보호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으므로 경찰대를 폐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대 출신 경찰간부는 “이는 검찰이 논의할 성격의 사안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김승련기자〉sr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