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희복 조폐공사사장 사의 표명…정부, 후임 곧 선임

입력 1999-07-01 16:17수정 2009-09-23 23: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희복(姜熙復)조폐공사 사장이 사의를 표명했다.

엄낙용(嚴洛鎔)재정경제부 차관은 1일 “강사장이 찾아와 ‘사장직을 그만두는 게 공사의 경영정상화에 도움이 된다’면서 사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엄차관은 “강사장의 사퇴의지는 매우 강했으며 정부는 곧 후임자 선임 절차를 밟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폐공사 이사회에서 사장추천위원을 선임하고 위원들이 사장후보를 재경부장관에게 추천하면 대통령이 임명하게 된다.

98년 4월 취임한 강사장은 올 6월초 진형구(秦炯九)전 대검 공안부장의 ‘조폐공사 파업유도’ 발언 이후 노조측으로부터 퇴진압력을 받아왔다.

<송평인기자> piso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