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회의 『경제청문회 꼭 한다』…불씨살리기 나서

입력 1998-12-09 19:43수정 2009-09-24 17: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요즘 국민회의 조세형(趙世衡) 총재권한대행은 기자들과 만날 때마다 “청문회는 반드시 한다” “어떠한 성역도 없다”는 말을 수없이 반복한다. 한화갑(韓和甲)총무 등 당직자들도 마찬가지다.

연내 청문회 개최 여부가 불투명해 지면서 국민회의 내에는 오히려 청문회 개최 의지가 더욱 강조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조대행은 10,11일경 기자회견을 갖고 청문회에 대한 당의 입장을 새롭게 밝힐 예정이다. 조대행은 청문회가 여야 총재간 합의대로 개최되지 못한데 대해 유감을 표시하고 “어떠한 성역 없이, 어떤 전직(前職)이든 증인 채택에 예외가 없다”는 강력한 의지를 천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회의가 이처럼 청문회 ‘불씨살리기’에 나선 것은 청문회 개최에 대한 정치권 내부의 회의론을 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볼 수 있다.

특히 “한나라당은 물론 국민회의마저도 청문회 개최를 원치 않는다”는 얘기들이 정치권 일각에서 흘러나오고 있는데 대해 국민회의로서는 ‘결백’을 입증해야할 상황이다.

7일 총재단회의에서 부산출신인 노무현(盧武鉉)부총재가 “과거의 책임을 묻는 청문회가 돼서는 안된다”며 김영삼(金泳三)전대통령의 증인채택을 반대한데 대해서도 당지도부는 불만스러워하고 있다. 조대행은 “노부총재가 한마디 한 것을 가지고…”라며 당의 방침에 변화가 없음을 재삼 강조했다.

그러나 여야의 현격한 입장차이로 청문회 개최여부에 대한 회의론이 고개를 들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내년초가 돼도 한나라당의 지연전술이 재연될 경우 여당으로선 뾰족한 대응책을 찾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윤영찬기자〉yyc11@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