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의원, 삼성車 빅딜 강행땐 『총사퇴』

입력 1998-12-09 19:43수정 2009-09-24 17: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삼성자동차 빅딜과 관련, 부산시의원들은 9일 오전 긴급 의장단회의를 열고 삼성차의 빅딜논의가 중단되지 않을 경우 총사퇴하겠다고 결의했다.

부산시의회 권영적(權寧迪)의장 등 9명의 의장단은 이날 삼성자동차는 부산경제의 핵심기업이라고 전제하고 △삼성차와 대우전자의 빅딜논의 중단 △빅딜 대신 정부차원의 삼성차 회생방안 마련 △정치논리에 의한 빅딜논의 중단 등 3개항을 결의했다.

의장단은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시의원 49명 전원이 사퇴와 동시에 대정부 투쟁을 벌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부산시는 이날 안상영(安相英)시장 주재로 대책회의를 갖고 기자간담회를 통해 △삼성차 50만대 생산시설확장 약속이행 △가동중단 방지를 위한 ‘선 경영권이전 후 실사’ △인수업체 본사의 부산이전 △고용승계 △협력업체 부도 방지대책 마련 등을 정부에 촉구했다.

삼성자동차 부산공장은 9일 사흘째 조업이 중단 상태다.

〈부산〓조용휘기자〉silen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