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車 빅딜」 부산지역 반발 확산

입력 1998-12-09 07:46수정 2009-09-24 17: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삼성자동차 ‘빅딜’과 관련, 종업원들의 작업거부로 이틀째 조업이 중단된데다 부산시의회 부산상의 시민단체 등이 잇따라 항의성명을 내는 등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부산 강서구 녹산동 삼성차 공장은 7일에 이어 8일에도 종업원들의 작업거부로 생산이 전면 중단됐다.

삼성차 직원대표로 구성된 확대비상대책위는 “11일까지 계속 조업을 중단할 것이며 장외집회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삼성차 부품공장인 삼성전기와 1차 협력업체인 동성기공 대진테크 등도 8일오전부터 조업을 중단한 채 사태추이를 지켜보고 있다.

한편 부산시의회는 8일 긴급의원총회를 개최해 삼성자동차가 빅딜이 될 경우 부산경제는 회생이 불가능하다는데 의견을 모으고 적극적인 반대운동을 펴기로 결의했다.

시의회는 9일 비상의원총회를 열고 의원직 사퇴여부를 포함, 대응방안을 논의키로 했다.

또 부산지역 시민단체들로 구성된 ‘삼성차살리기 범시민비상대책회의’는 9일부터 삭발 단식투쟁과 함께 △대정부 건의문 채택 △정부 항의방문 △대규모 시민궐기대회 등을 잇따라 갖기로 했다.

부산상의도 “삼성차의 빅딜로 부산의 산업구조 고도화 작업이 차질을 빚게 됐다”며 “삼성차의 생산라인 유지와 협력업체 승계, 종업원 고용유지 등을 보장해 줄 것”을 정부측에 촉구했다.

〈부산〓조용휘기자〉silen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