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회의 『하위당직자 50% 1백여명 인사조치』

입력 1998-12-04 19:11수정 2009-09-24 17: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회의가 국실장급 이하 하위당직자들에 대한 대대적인 인사조치를 단행한다. 인사폭도 전체 당직자의 50%가 넘는 1백명 이상이 될 전망이다.

국민회의의 이번 인사는 당내 정치개혁추진위의 상설화로 3개 국이 신설되면서 일부 국실을 폐지하는 구조조정 차원에서 이뤄지고 있다. 그러나 최근 잇달아 터진 일부 당직자들의 추문으로 인해 당 기강확립차원에서 구조조정의 강도와 인사폭이 훨씬 넓어졌다는 후문이다.

국민회의는 얼마전 위원장이 결재하지 않은 인사안을 임의적으로 작성해 사무총장에게 결재를 받으려한 국가경영전략위 국장을 제명조치했다. 또 술에 취한 채 당사를 들어가려다 이를 저지하는 전경을 폭행한 청년위 부장에 대해서는 6개월간 정직 조치했다.

여기에다 업자에게서 금품을 받은 국장 한명에 대해서도 6개월 정직조치를 내렸으나 이의제기가 접수돼 징계를 확정하지 못한 상태다.

설훈(薛勳)기획조정위원장은 “금명간 단행될 하위당직자 인사는 구조조정과 기강확립이라는 두가지 배경에서 추진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영찬기자〉yyc11@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