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선 침몰 선원7명 실종

입력 1998-12-02 19:27수정 2009-09-24 18: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일 오후10시경 전남 완도군 신지면 장도 남쪽 0.7마일 해상에서 부산선적 57t급 어선 111대광호(선장 윤정식·37·부산 사하구 괴정동)가 모래운반선과 충돌해 침몰했다.

이 사고로 대광호 선장 윤씨와 기관장 김채영(51·부산 동구 좌천동), 갑판장 최갑철씨(67·부산 사하구 괴정동) 등 선원 7명이 실종됐다.

〈완도〓정승호기자〉shju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