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탄핵조사 범위, 대선자금 모금까지 확대

입력 1998-12-02 19:27수정 2009-09-24 18: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빌 클린턴 미국대통령에 대한 탄핵여부를 조사하고 있는 미 하원 법사위원회가 1일 조사범위를 96년 대통령선거자금 의혹까지 확대키로 결정했다.

법사위 전체회의는 이날 공화당이 제안한 탄핵조사 확대안을 표결에 부쳐 찬성 20, 반대 15표로 통과시켰다.

공화당의원은 모두 찬성, 민주당은 모두 반대했다.

법사위는 이날 결정에 따라 재닛 리노 법무장관, 96년 민주당 불법헌금 의혹을 수사해 온 루이스 프리 연방수사국(FBI)국장, 찰스 라벨라 전 법무부 특별수사팀장을 증인으로 소환했다. 또 케네스 스타 특별검사측에는 민주당의 모금책이었던 대만계 존 황과 관련된 문서와 증거자료를 제출토록 요구했다.

헨리 하이드 위원장 등 공화당 의원들은 “라벨라 전 수사팀장이 재닛 리노 법무장관에게 제출한 수사메모에 클린턴 대선캠프가 저지른 불법행위의 증거가 포함돼 있을지 모른다”고 주장했다.

한편 민주당은 조사확대 결정과 관련해 “성추문 사건이 탄핵사유가 되지 못하자 공화당측이 하원 본회의에서 탄핵안 표결때 보다 많은 의원들을 찬성에 끌어들이기 위한 술책”이라며 공화당을 비난했다.

하이드 위원장은 이번 조치와 관계없이 이달말까지 탄핵여부조사를 매듭짓는다는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워싱턴연합〉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