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총재소환방침/수사뒷얘기]재판1주일전「정보보고서」입수

입력 1998-12-01 07:25수정 2009-09-24 18: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0일 판문점 총격요청 사건 첫공판에서 검찰이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총재측이 ‘한성기(韓成基)씨의 베이징(北京)활동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는 사실을 밝혀내면서 일순 긴장감이 감돌았다.

서울지검 공안1부 박철준(朴澈俊)부부장검사는 이날 한씨에 대해 미리 준비한 1백27개 신문사항을 1시간반에 걸쳐 물어본 뒤 “추가 신문을 하겠다”며 한씨의 컴퓨터에서 발견한 보고서에 대해 물었다.

한씨는 당황한 표정으로 “이후보측에 두차례 보고한 것이 사실이다”고 진술했다. 이때 변호인이 벌떡 일어서 이를 제지하려 했지만 이미 때는 늦었다.

검찰이 ‘특단 협상카드 정보보고서’를 확보한 것은 재판을 불과 1주일 앞둔 지난 23일.

검찰은 안기부가 9월12일 한씨의 집에서 압수한 컴퓨터의 하드디스크를 검색해 이 보고서를 발견했다. 검찰이 공판과정에서 기습적으로 이같은 증거를 제시한 것도 이 때문이다.

검찰은 중간수사결과를 발표한 뒤 보강수사를 계속하면서 안기부측에 압수품을 넘겨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안기부가 한씨 등을 송치할 때 왜 압수품을 모두 검찰에 넘기지 않았는지 모르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서정보·하태원기자〉suhchoi@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