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에너지협력 정책토론]대북투자사업 연계방안 제시

입력 1998-11-30 19:30수정 2009-09-24 18: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우리나라에서 수요처가 없어 잉여상태에 있는 무연탄과 중질 석유를 북한에 에너지원으로 공급하고 현지의 경협기업들이 이를 전력으로 상환받는 형태의 남북에너지협력 방안이 제시됐다.

에너지경제연구원이 30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개최한 ‘남북 에너지협력 정책토론회’에서 주제발표자로 나선 정우진(丁宇鎭)연구위원은 남북경협확대를 위해서는 남북에너지 협력이 필수적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정위원에 따르면 현재 북한은 전력수요의 약 44%인 84억Kwh가 부족한 상태이며 이로인해 한국기업의 북한투자는 곧바로 한계에 부닥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정 위원은 “현 시점과 대북투자사업과 연계해 가능성이 높은 대안은 북한에 투자한 남한 민간기업이 정부의 비축무연탄을 구매해 북한에 공급하고 북한 투자기업이 필요한 전력으로 상환받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또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KEDO) 원전의 상환조건에 명시된 현물상환의 현물을 전력으로 상환할 것을 대북한 대화채널을 통해 제의할 것을 정부에 건의했다.

한편 북한과 에너지 협력이 본격적으로 이뤄질 경우 협력비용은 연료비 보수비용 신규발전소의 건설비용을 포함해 2000∼2015년에 최소 10조∼15조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됐다.

〈박현진기자〉witnes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