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문회개최 쟁점/증인채택]野『YS부자 조사 不可』

입력 1998-11-22 19:46수정 2009-09-24 19: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야총재회담에서 합의한 경제청문회 개최를 위해 여야가 후속협상을 벌이고 있으나 특위구성과 증인선정 등을 둘러싼 이견으로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특히 여당은 이번 청문회를 통해 구여권의 환란책임을 확실히 부각시키겠다는 구상인 반면 한나라당은 청문회 자체에 소극적인데다 환란 수습과정에서의 현정부의 책임도 함께 따지겠다고 벼르고 있어 타협이 어려운 실정이다.》

증인 선정을 둘러싼 핵심 쟁점은 김영삼(金泳三)전대통령과 차남 현철(賢哲)씨의 포함 여부.

자민련은 두 사람의 진술이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김전대통령은 서면 또는 비디오 증언을, 현철씨는 직접 출석 증언을 요구하고 있으나 한나라당은 어떤 형태의 조사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 국민회의는 겉으로는 이들의 증언을 추진중이라고 말하지만 속으로는 가급적 피하자는 쪽이다.

반면 한나라당은 96,97년 노동법 및 금융개혁법안 처리 지연과 관련해 김종필(金鍾泌)국무총리 등 당시 야당지도자의 증인 채택을 요구하고 있다.

또 고건(高建·전국무총리)서울시장과 임창열(林昌烈·전경제부총리)경기지사를 불러 외환위기 당시의 책임을 묻고 이규성(李揆成)재정경제부장관 등 현정부 경제각료를 증언대에 세워 경제위기 수습 과정의 문제점을 따지겠다며 역공을 펴고 있다.

반면 국민회의는 경제위기의 전반적인 원인 규명과 각종 인허가 비리 의혹을 밝히기 위해 한나라당 조순(趙淳·전한국은행총재)명예총재와 한승수(韓昇洙·전경제부총리)의원 등을 증인 또는 참고인으로 소환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다.

<송인수기자>isso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