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선 화물열차,15일오전 탈선 불통소동

입력 1998-11-15 19:53수정 2009-09-24 19: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5일 오전 5시22분경 강원 원주시 신림면 신림3리 중앙선 철도구간에서 청량리기관차사무소 소속 제2419호 화물열차(기관사 이원범·29) 31량 중 7량이 탈선했다.

이 사고로 이날 오전 6시50분 청량리발 제천행 통일호열차 등 중앙선 경유 열차들이 목적지까지 가지 못한 채 임시열차만 원주역까지 운행해 승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철도당국은 보수인원 2백여명과 기중기 2대 등을 투입해 긴급 복구작업을 벌였으나 화물열차 중 일부가 뒤집히면서 쏟아져 내린 철광석 때문에 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철도당국은 이날 오후 늦게 복구작업이 완료될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서울 망우역을 출발, 제천을 향해 가던 화물열차가 운전부주의로 탈선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중이다.

〈원주〓경인수기자〉sunghyu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