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自 독자생존 해결과제 많다』…산자부 국감답변

입력 1998-11-10 19:05수정 2009-09-24 20: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산업자원부는 10일 국회 산자위 국정감사에서 김경재(金景梓·국민회의)의원이 삼성자동차 처리 방향을 물은데 대해 ‘기아자동차 인수에 실패한 상태에서 생산규모 생산차종 및 자동차산업 경험으로 볼 때 독자 생존하기 위해서는 해결해야 할 과제가 많다’고 서면으로 답변했다.

산자부는 ‘삼성이 자동차산업을 지속할 것인지는 자기 책임하에 스스로 결정할 사항’이라며 ‘그동안 경험을 바탕으로 신중하고 현명하게 판단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산자부 관계자는 “삼성이 주채권은행에 제출한 재무구조개선 약정에 삼성자동차를 계속 경영하면서 부채비율을 200%까지 낮추는 방안을 담았다”며 “정부로서는 이 안을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박현진기자〉witnes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