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고 허덕이는 러시아서민

입력 1998-11-03 21:44수정 2009-09-24 21: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모스크바의 중심가에서 한 여인이 낡은 옷가지를 내다팔고 있다.

러시아에선 경제위기로 누구나 고통을 겪고 있지만 그 중 특히

은퇴한 연금 생활자들은 물가폭등에도 불구하고 연금액은 그대로여서

가장 힘들게 생활하고 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