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호, 2일 세리 문병 「영웅남매」 첫 만남

입력 1998-11-03 07:32수정 2009-09-24 20: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어린 나이에도 낯선 땅에서 너무 잘해주고 있어 항상 고마워요. 빠른 완쾌를 빌게요.”(찬호)

“네,어서오세요.일부러 찾아줘서 정말 감사합니다.”(세리)

‘코리안특급’박찬호(25·LA다저스)와 ‘골프여왕’박세리(21·아스트라)가 처음 만났다.

지난달 31일 과로로 인한 극심한 감기몸살로 쓰러진 박세리를 만나기 위해 2일 밤 8시반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을 찾은 박찬호는 장미꽃다발을 전달하며 “마치 친동생같은 생각이 든다. 우리 부모님도 세리선수의 팬”이라며 빠른 회복을 기원했다. 이에 박세리는 “오빠의 호의에 감사한다”며 “몸이 나은 뒤 다시 만나고 싶다”고 화답했다.

한편 이날 새벽 한때 체온이 38도까지 올랐던 박세리는 병세가 호전돼 밤에는 구내식당에서 저녁식사를 하는 등 원기를 되찾아가고 있다고 병원측은 밝혔다.

〈장환수기자〉 zangpab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