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주택 내년 20만5천가구건설…근로자주택자금지원 확대

입력 1997-09-25 19:57수정 2009-09-26 09: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무주택 서민의 주거안정을 위해 내년에 전용면적 18평 이하 국민주택 20만5천가구가 새로 건설된다. 또 정부의 근로자 주택구입 및 전세자금 지원총액이 올해(1천5백억원)보다 5백억원 증액돼 주택구입지원자금의 경우 가구당 1천6백만원에서 1천8백만원으로 2백만원 정도 늘어날 전망이다. 건설교통부는 25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내년도 국민주택기금 운용계획을 확정했다. 건교부는 내년에 △재개발 임대주택 1만가구 △50년 공공임대주택 1만가구 △5년임대후 분양전환 가능한 공공임대주택 6만가구 △공공분양주택 7만5천가구 △근로자주택 5만가구 등 국민주택 20만5천가구를 건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백승훈기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