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대통령,박찬종씨 黨잔류 당부

입력 1997-09-24 07:49수정 2009-09-26 09: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한국당 박찬종(朴燦鍾)고문은 23일 청와대에서 김영삼(金泳三)대통령과 만나 자신의 거취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뚜렷한 방향을 제시하지 않은 채 『당분간 당에 남아 있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고문 측근은 『박고문이 이회창(李會昌)대표와 이인제(李仁濟)전경기지사중 누구를 지원해야 할지 여부를 놓고 김대통령의 의중을 타진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청와대회동은 박고문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이원재기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