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올 성장률 6%…경상적자 계속줄어』…IMF 전망

입력 1997-09-17 20:15수정 2009-09-26 10: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제통화기금(IMF)은 올해 우리나라의 성장률이 6.0%에 달하고 소비자물가상승률과 경상수지 적자도 크게 개선될 것으로 수정 전망했다. IMF는 17일 「97∼98년 세계경제전망」보고서에서 우리나라의 국내총생산(GDP)기준 성장률이 올해 6.0%로 지난해 4월에 전망했던 5.6%에 비해 높아질 것으로 수정 전망했으며 내년에도 6.0%의 성장세를 지속할 것으로 예측했다. IMF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지난해의 5.0%에서 금년 4.2%, 98년 3.7%로 각각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IMF는 세계경제는 금년과 내년에 각각 4.3%의 성장률을 기록, 지난해의 4.1%에 비해 다소 호전될 것으로 예측했다. 이는 미국과 영국의 꾸준한 성장세와 일본과 캐나다의 경기회복 등 선진권의 호조와 러시아 등 체제전환국 및 아시아 개발도상국의 경기회복이 예상되기 때문이라고 IMF는 분석했다. 또 세계경제의 성장추세가 앞으로 상당기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용재기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