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가쁜 5인후보캠프]김대중총재 핵심 참모진

입력 1997-09-17 20:15수정 2009-09-26 10: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회의는 당 전체가 김대중(金大中·DJ)총재의 대통령 선거 당선을 위해 뛰고 있다. 김총재의 강력한 카리스마가 있기 때문이다. 당내 핵심인사들은 김총재를 정점으로 「대선기획」 「당무총괄」 「후보단일화」 등 주요 업무를 분담하고 있다. 대선기획본부는 이종찬 부총재가 총괄하고 있다. 「야전사령부」 격인 대선기획본부는 「전략기획팀」 「메시지 개발팀」 「TV대책팀」으로 구성돼 있다. 3개 팀은 배기선(裵基善)전의원, 윤흥렬(尹興烈)CF감독, 김한길의원이 각각 지휘한다. 특히 미디어선거의 중요성이 높아지면서 TV토론사회자 경험이 있는 유재건(柳在乾)총재비서실장, 앵커출신 정동영(鄭東泳)대변인, KBS이사 출신 황규환(黃圭煥)총재홍보담당특보의 역할이 늘고 있다. 박지원(朴智元)특보는 김총재의 TV토론섭외 창구를 맡고 있다. 자민련과의 후보단일화는 한광옥(韓光玉)부총재가 맡고 있다. 한부총재는 단일화협상을 지휘하면서 국민통합추진회의와 구민추협관계자 등의 영입에도 관여하고 있다. 조세형(趙世衡) 이종찬 정대철(鄭大哲) 박상규(朴尙奎) 김근태(金槿泰)부총재 등도 구여권 및 통추 인사들과의 물밑 접촉에 열심이다. 미디어선거체제로 전환되면서 「조직」의 비중은 이전 선거에 비해 크게 줄어들었지만 아직 무시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 안동선(安東善)부총재, 김충조(金忠兆)사무총장, 윤철상(尹鐵相)수석사무부총장 등이 조직국을 비롯한 사무국을 총괄한다. 이밖에 김원길(金元吉)정책위의장은 후보의 소프트웨어에 해당하는 선거공약을 담당하고 있다. 눈에 보이지 않는 「음지」에서 김총재를 위해 뛰고 있는 인사들도 적지 않다. 경희대 나종일(羅鍾一)교수, 황주홍(黃柱洪)원내기획실장 등은 김총재의 자문교수단 활동을 뒷받침하고 있다. 또 김총재가 개별적으로 관리하고 있는 「비선보고라인」은 각계각층 요소요소에서 각종 정보를 김총재에게 직보하고 있다. 〈윤영찬기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