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정부에 철강사업허용 촉구

입력 1997-09-12 20:07수정 2009-09-26 10: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로(高爐)제철사업 재추진을 공식선언한 현대그룹이 정부의 불허방침을 재검토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12일 현대그룹 관계자는 『작년 11월 정부가 공업발전심의회에서 현대의 고로제철 사업진출을 불허하겠다고 결정했으나 그동안 한보철강 부도 등으로 철강산업 환경이 크게 달라졌으므로 이를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대측은 『정부는 고로가 아닌 코렉스 등 신기술에 의한 제철사업만 허용하겠다고 밝혀왔으나 한보철강 부도 과정에서 코렉스공법은 경제성이 떨어진다는 것이 입증됐다』고 지적했다. 현대는 또 『작년말 정부는 2000년 철강수요를 5천1백70만t으로 전망했으나 이미 올해 수요가 5천3백49만t(철강협회 전망치)이나 되는 등 수요예측이 잘못됐다』고 주장했다. 이와함께 현대는 『포철이 삼미를 인수하고 한보인수를 추진함에 따라 철강업계 독과점이 더욱 심화되고 있으며 포철은 막대한 경상이익을 내면서도 올들어 두번이나 열연코일 국내판매가격을 인상하는 등 폐해가 드러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부는 작년 공발심을 통해 △철강수급상 공급과잉 △재벌의 경제력집중 등의 우려가 있다는 점을 들어 현대의 사업계획을 불허했으며 이번 현대의 재추진 계획에 대해서도 『작년 공발심 때와 달라진 바가 없다』는 입장이다. 〈이영이기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