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그룹, 고로제철사업 진출 재천명

입력 1997-09-11 11:51수정 2009-09-26 10: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현대그룹이 고로제철사업에 진출할 것을 다시 한번 천명했다. 鄭夢九(정몽구) 현대그룹회장은 11일 오전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리고 있는 97 코리아서밋(경제정상회의)에서 「한국경제의 성장잠재력」이라는 제목의 연설을 통해 『현대그룹은 소재산업의 육성을 위해 현재 독점상태에 있는 고로제철업에의 진출, 포스코와의 경쟁과 협력을 통해 한국 고급철강 소재의 경쟁력 제고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鄭회장은 『저가의 고품질원료가 조립가공산업의 경쟁력에 치명적인 영향을 끼치기 때문에 한국 기간산업의 경쟁력을 복원하기 위해 소재산업의 육성이 필수』라고 전제 『21세기 세계경제를 이끌어 나갈 동북아의 기간산업 발전전망과 그에 소요되는 철강의 공급을 감안할 때 고로제철업 진입은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鄭회장은 이와 함께 최근 우리경제의 침체와 관련 ▲ 고임금과 노사관계 불안정 ▲ 사회간접자본의 부족 ▲ 만성적인 초과자금수요로 인한 고금리 ▲ 각종 규제로 인한 경제 시스템의 비효율성 등을 원인으로 지적했다. 鄭회장은 또 이를 타개해 나가기 위해서는 첨단 기술력과 정보인프라의 구축과정부의 규제철폐, 사회간접자본의 대폭 확대, 고금리문제 해결와 새로운 시대상황에 맞는 창조적인 인재 육성 등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鄭회장은 이밖에 한국기업은 경영목표를 새롭게 정립, 경제적 이익 획득에만 너무 치우치지 말고 자원배분의 효율성을 높여야 하며 기술개발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는 등의 방법으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