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순총재 『「小我」버리고 날 따르라』…첫 당무회의 주재

입력 1997-09-02 19:54수정 2009-09-26 11: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민주당의 조순(趙淳)총재가 당 장악을 위해 「독한」 마음을 먹은 듯하다. 총재로 추대된 지 나흘만인 2일에야 처음으로 당사에 모습을 나타낸 조총재는 총재단회의를 주재한 뒤 가진 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강성(强性)발언을 서슴지 않았다. 그는 몇차례나 『대선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소아(小我)」를 버려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제자리를 찾지 못하고 삐걱대는 당내부에 대한 분명한 경고의 메시지였다. 전두환(全斗煥) 노태우(盧泰愚)씨 등 두 전직대통령의 사면문제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조총재는 단호하게 자신의 입장을 되풀이했다. 그는 기자들이 「조총재의 찬성입장이 기존 당론과 배치되는 게 아니냐」고 묻자 『상당히 중요한 문제이지만 총재가 당의 정책과 방향에 대한 폭넓은 재량권을 행사할 수 있어야 한다』며 혼선에 쐐기를 박았다. 조총재는 민주당이 흥망의 갈림길에서 자신을 영입했음을 상기시키며 결심을 새롭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석했던 당직자들도 흠칫 놀랄 정도로 강한 어조였다. 조총재가 앞으로 중요한 결정을 내릴 때 민주당의 기존당론과 배치되는 한이 있더라도 자신의 판단을 밀고 나갈 것이며 당의 테두리에 얽매이지 않겠다는 강한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들렸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날 첫 총재단회의에는 부총재직을 고사하고 있는 김정길(金正吉)전의원과 제정구(諸廷坵)의원 및 전,노씨 사면 찬성을 「역사적인 죄악행위」라고 비난했던 이부영(李富榮)부총재가 불참해 초장부터 모양새가 좋지 않았다. 또 대선기획단 구성을 다음주로 미루고 당직자와 당무위원도 대선후보 지명대회 이후 일괄 임명키로 해 내부진통은 여전한 분위기다. 〈정용관기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