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후보교체론」갈등 심화…청와대,李대표 회동요구 수용

입력 1997-09-02 19:53수정 2009-09-26 11: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한국당이 당내 비주류측이 후보교체 공론화를 요구함에 따라 8, 9일 경 전국지구당위원장 및 소속의원 연석회의를 열어 이 문제를 논의키로 결정한 가운데 이회창(李會昌)대표가 2일 비주류측의 동요에 대해 강력히 경고하면서 김영삼(金泳三)대통령에게 이날 밤 긴급 회동을 요구하는 등 여권내 갈등이 심화되는 양상이다. 이날 청와대측은 이대표의 회동요구를 받아들이기로 했다. 연석회의가 열리면 일부 비주류 인사들이 이대표를 통한 대선 승산이 불투명하다는 논리로 후보교체검토를 주장할 것으로 보이며 주류측은 후보교체 불가론을 펴며 당결속과 해당행위 중단을 촉구할 것으로 예상돼 당내 갈등이 표면화될 전망이다. 신한국당은 2일 당직자회의에서 『서청원(徐淸源)의원의 공식 건의에 따라 다음주초에 당이 처한 문제에 대해 토론을 벌이기로 했으며 구체적인 절차와 방법을 연구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대표는 이날 경북 영천지구당을 방문한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 모든 사람을 끌어안을 것이지만 당밖으로 나가겠다는 사람은 전혀 붙잡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원재기자·영천〓정연욱기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