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全-盧씨 사면論/국민회의]우리측 先手,효과 반감됐을것

입력 1997-09-01 20:50수정 2009-09-26 11: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회의는 1일 신한국당 이대표의 「추석전 전직대통령 사면 건의방침」이 언론에 보도된데 대해 『예상하고 있었다』며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국민회의측은 이대표가 지지율 하락세를 반등시키기 위한 카드로 전, 노 두 사람에 대한 사면문제를 꺼내리라는 것을 짐작하고 있었다는 것. 김총재가 최근 전, 노씨에 대한 조건없는 사면론을 먼저 꺼낸 것도 이 때문이라는 설명. 김총재의 한 측근은 『사면은 어차피 여당 프리미엄 중의 하나』라며 『그러나 김총재가 선수(先手)를 침으로써 여당의 프리미엄 효과가 상당히 반감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영찬기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