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주자 직격문답/김윤환]공정경선서 탈락땐 승복

입력 1997-04-01 08:08수정 2009-09-27 00: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 민생안정을 위한 경제회생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북한정정이 불안한 만큼 국가안보에도 만전을 기해야 한다. 차기대통령은 국민통합을 이룰 수 있어야 한다. (2) 과거문제 처리는 보다 나은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것이라는 점을 항상 염두에 둬야 한다. 언제까지 과거문제에 매달려야 할지는 한번 생각해 봐야 한다. (3) 법에 정해진 범위 내에서 조달할 것이다. (4) 아직 뚜렷한 후보가 부상되지 않아 구체적으로 생각해본 적이 없다. (5) 차기대통령의 주요과제 중 하나가 국민통합이라는 점을 고려할 때 이른바 TK(대구 경북출신)라는 사실이 약점이라고 생각한다. (6) 경선에 출마할 사람들이 결정되지도 않은 상태에서 누구라고 얘기하기가 어렵다. (7) 공정한 경선이 이뤄질 경우엔 승복하겠다. (8)∼(11)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본다. (12) 정권교체기마다 권력편에 서 온 「줄서기 명수」라는 평이 있는데…. 『나는 권력편에 줄을 서 온 사람이 아니라 권력을 만들어 온 사람이라고 감히 자부한다. 내가 권력편에 줄을 서서 지금까지 왔다면 정치적 생명력을 유지할 수 있었겠는가. 정치인을 평가하는데 있어 중요한 것은 그 사람이 어디에 있었느냐가 아니라 어디서 무슨 역할을 했느냐 하는 것이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