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 北쌀지원 경제인 방북 확대…정부,對北유화책

입력 1997-03-31 19:48수정 2009-09-27 01: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는 31일 지금까지 민간차원의 대북(對北)지원품목에서 제외해 온 쌀을 지원대상에 포함시키기로 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통일원 姜鎬洋(강호양)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이와 함께 경제단체를 통한 기업의 대북식량지원 참여도 허용키로 했다』고 밝혔다. 강대변인은 그러나 개별 기업의 직접적인 대북식량지원과 언론의 대국민 모금활동은 계속 금지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정부는 대한적십자사로의 창구일원화 원칙을 그대로 유지키로 했으며 현금지원은 외화반출 문제와 북한의 전용가능성이 있어 허용치 않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정부는 대한적십자사가 북한적십자회에 직접 식량을 전달하는 방안을 적극 추진키로 했으며 경제인의 북한주민접촉과 방북도 최대한 허용키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철기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