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회의 비주류3人,「국민경선제」黨안팎 냉담에 충격

입력 1997-03-30 20:03수정 2009-09-27 01: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용관기자] 국민회의 金相賢(김상현)지도위의장과 鄭大哲(정대철) 金槿泰(김근태)부총재 등 비주류 3인이 「명분」과 「현실」속에서 각각 제 갈길을 모색중이다. 이들 3인은 「범야권 대통령단일후보 국민경선제」를 천명하고 당 안팎의 지지여론 확산작업을 벌이고 있다. 그러나 당에서 국민경선제가 받아들여질 가능성이 거의 없어 보이자 각자 독자적인 「계산」에 몰두하고 있는 것. 주류측은 오는 5월19일 전당대회에서 총재와 대통령후보를 동시에 선출한다는 계획을 기정사실화하고 본격적인 경선 준비에 들어간 상태다. 더욱이 후보등록 마감일인 4월19일까지는 겨우 20일 정도밖에 남아있지 않아 비주류측은 총재와 대통령후보의 경선에 출마할지 여부를 선택해야 하는 기로에 서게 됐다. 물론 이들은 31일 국민경선제추진위원회(국경추)사무실 현판식을 갖고 마지막까지 최대의 노력을 기울이겠다는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들은 국민경선제 도입을 골자로 하는 당헌개정안을 다음달 2일 당무회의에 제출하고 부결될 경우 다른 당헌개정안 발의기구인 중앙위원회의 소집을 요구하기 위해 지구당위원장 등을 상대로 서명작업에 들어간다는 계획도 세워놓고 있다. 그러나 당무회의나 중앙위원회, 나아가 대의원서명(재적대의원 3분의1로 발의가능) 등을 통한 당헌개정안 발의는 무산될 가능성이 높고 결국 후보 출마여부가 핵심현안으로 남는다. 이와 관련, 김의장의 입장은 명분과 현실 사이에서 현실쪽에 가까운 것으로 보인다. 김의장측의 전략은 총재와 대통령후보 경선에 정, 김부총재와 함께 3인이 공동 출마해 1차 투표에서 金大中(김대중)총재의 과반득표를 저지한 뒤 한 표라도 많이 얻은 사람을 내세워 김총재와 2차투표에서 1대1로 대결해 보자는 것이다. 김의장은 이렇게 할 경우 2차투표에서 김총재를 누르고 후보로 뽑힐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렇게 해서 3인중 한 명이 후보로 선출되면 즉각 후보를 사퇴하고 7월경 국민경선제 도입을 선언, 야권단일후보를 선출하자는 전략이다. 김의장은 정기대의원대회에 앞서 미리 이같은 프로그램을 공표하자는 주장이다. 그러나 김의장측의 이같은 제의에 대해 정, 김부총재는 『아직 그런 문제에 대해 생각해 보지 않았으며 국민경선제의 지지여론 확산에 주력할 때』라며 유보적인 입장을 표명하고 있다. 정부총재는 『김총재가 비주류를 배제한 채 경선을 치르기는 어려울 것인 만큼 절충안을 제시하지 않겠느냐』고 말해 축소된 형태의 국민경선제 도입 가능성에 미련을 두고 있으며 趙淳(조순)서울시장의 추대도 여전히 고려하고 있다. 김부총재는 현실보다 명분을 중시한다는 점에서 진로를 선택하기가 더욱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그는 당분간 침묵하라는 조언과 경선에 출마할 수밖에 없지 않느냐는 의견 등을 놓고 고민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같은 혼선속에 김의장이 다음달 11일 국민경선제 수용여부와 상관없이 경선에 출마하겠다고 돌출 발언, 비주류 3인의 행보가 마침내 삐걱거릴 조짐을 보이고 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