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임금체불 1천억 넘어…작년보다 14.5% 증가

입력 1997-03-25 07:52수정 2009-09-27 01: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기홍기자] 한보 삼미그룹 등 대기업을 포함한 기업의 부도가 늘고있는 가운데 근로자 임금 체불액이 1천억원을 넘어섰다. 24일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2월말 현재 한보그룹 계열 9개사의 1백25억원을 포함, 3백83개 사업장 5만4천2백명의 근로자가 1천19억2천8백만원의 임금 및 퇴직금을 받지 못하고 있다. 이는 지난해 같은 시기에 비해 체불액은 14.5%, 근로자수는 무려 83.2%나 늘어난 것이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