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민련,여론조사마다 내각제 호응높자 분위기 고무

입력 1997-03-24 20:11수정 2009-09-27 01: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철희기자] 24일 오전 자민련 간부회의는 2시간동안이나 진행됐다. 평소보다 두 세배 길었지만 당직자들은 한결같이 흡족한 표정으로 회의를 마쳤다. 이날 자민련은 5월 국민회의 전당대회까지 국민회의측과 내각제개헌에 합의하고 이를 무기로 신한국당과 金泳三(김영삼)대통령을 압박하자는 「2단계전략」을 수립했다. 「연내개헌」도 가능하다는 자신감을 피력한 것이다. 이날 회의주제는 내각제 지지확산을 위한 전략마련. 자민련이 이처럼 「공격적인」전략을 세운 것은 최근 공개된 세 건의 여론조사가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동아일보의 시사주간지 「NEWS+」최신호와 23일 공개된 한국갤럽의 여론조사에서 내각제 지지도가 대통령제를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자민련이 자체적으로 전국 1천5백명을 대상으로 면접조사한 내각제 선호도도 소개됐는데 내각제지지도가 대통령제보다는 낮았지만 그 차이는 소수점 이하밖에 되지 않았다. 특히 당직자들을 고무시킨 대목은 「야권단일후보로 누구를 선호하느냐」는 질문에 金鍾泌(김종필·JP)총재를 지지한 비율이 국민회의 金大中(김대중·DJ)총재보다 뒤지기는 했지만 그 차이가 아주 근소했다는 것. 그러나 자민련의 「희망」대로 될지는 아직 미지수. 국민회의부터 「내각제공론화는 아직 시기상조」라고 거부반응을 보이고 있고 내각제에 관심이 있는 듯한 여권주자들도 연내 개헌론에는 고개를 흔들고 있기 때문. 국민회의의 한 당직자는 『최근의 내각제선호는 김대통령의 실정(失政)과 賢哲(현철)씨 파문에 따른 반사효과일 뿐』이라며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