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회의,주류-비주류 갈등 『수면위로』

입력 1997-03-24 20:11수정 2009-09-27 01: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용관기자] 「총재―대권후보 동시선출안」과 「분리선출안」을 놓고 국민회의 주류와 비주류간 갈등이 수면위로 떠올랐다. 주류측은 5월19일로 예정된 전당대회에서 총재와 대통령 후보를 동시에 선출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당규제정안 시안을 마련, 24일 공개했다. 주류측은 26일 당무회의에서 이를 확정할 방침이어서 전당대회에서 金大中(김대중)총재를 총재와 대권후보로 한꺼번에 선출하겠다는 방침을 기정사실화 한 셈이다. 주류측의 이같은 입장은 △金相賢(김상현)지도위의장 鄭大哲(정대철) 金槿泰(김근태)부총재 등 비주류측의 국민경선제요구 △당내 초선의원들의 당민주화 개혁요구 △자민련의 내각제 압박전략에 대한 공세적 대응으로 풀이된다. 주류측은 또 이번 시안에 막판까지의 후보단일화협상 여지를 남겨놓기 위해 총재와 대통령후보 선출규정을 개정, 선출시기를 「선거일 1년전부터 90일전까지」에서 「1년전부터 후보등록 1일전까지」로 바꾸기로 하는 등 정면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일부 초선의원들과 비주류측의 반발 등을 고려, 전당대회 준비위 산하에 「당무발전분과위」를 설치하고 분과위에서 내각제 개헌문제와 국민경선제 등을 논의토록 하겠다는 것이 주류측의 계획. 이에 대해 김의장 등 비주류측은 국민경선제의 세확산을 위한 시간을 벌기 위해 전당대회를 5월말로 연기하고 전당대회에서는 총재만 선출하자고 공식제안할 계획이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