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동고문 『최근 권력집중 비판 내각제 염두둔것』

입력 1997-03-24 11:36수정 2009-09-27 01: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한국당 이한동 상임고문은 24일 최근 자신이 권력집중에 대해 잇따른 비판 발언을 한 것은 『장기적으로 내각제 개헌을 염두에 두고 한 것』이라고 밝혔다. 李고문은 이날 시내 염곡동 자택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고 『그러나 가깝게는 권력운용의 방식에 이의를 제기한 것으로 해석해 달라』고 덧붙였다. 李고문의 이 발언은 내각제 개헌 문제에 대한 공식 입장을 처음 표명한 것으로, 앞으로 야권인사, 특히 내각제를 지지해온 자민련 김종필 총재와 이 문제를 놓고 논의할 수 있음을 시사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이에 앞서 李고문은 지난 14일 발표한 「당면 정국현안에 대한 입장」에서 한보사태 등과 관련해 『이번 파문을 보면서 권력집중과 합리적인 국정운영 문제, 국가와 당의 민주화 방향 등에 대해 심각히 고뇌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정국수습과 국가발전을 위해 당 內外는 물론 각계각층의 인사 등 누구와도 만날 계획』이라고 밝힌 바있다. 李고문의 한 측근은 『최근 한보사태와 김현철파문등 권력 집중에 따른 폐단이 막심한데다, 국민여론도 내각제를 지지하는 쪽으로 바뀌고 있다』고 지적하고 『현재로서는 李고문이 내각제 문제를 놓고 야권인사와 만날 계획이 없지만 야권인사와의 회동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